" /> 한국이 낳은 세계적 피아니스트 건반위의 구도자, 제주에 오다 > 문화/체육 | 베스트신문사

한국이 낳은 세계적 피아니스트 건반위의 구도자, 제주에 오다 > 문화/체육

본문 바로가기
베스트신문사
베스트신문사
베스트도민일보
베스트광역일보
최종편집일: 2019-09-10 10:21:58
사이트 내 전체검색


베스트신문사 그룹 배너
베스트신문사 앱
best top10
  • 게시물이 없습니다.
최신뉴스

문화/체육

한국이 낳은 세계적 피아니스트 건반위의 구도자, 제주에 오다

페이지 정보

기사승인 작성일17-04-03 19:33

본문

 

한국이 낳은 세계적 피아니스트 건반위의 구도자, 제주에 오다

 

백건우는 '여행 다닐 때 지도를 잘 안 갖고 다닙니다.

 

방황하길 좋아하죠. 베토벤 다음에 어떤 작곡가가 눈앞에 나타날지는 저도 모릅니다.

 

' 2007년 그의 나이 예순 한 살에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(32곡) 마라톤 리사이틀을 완수한 백건우가, 10년만에 다시 ‘피아노의 신약성서’(한스 폰 뷜로 베를린 필 초대 지휘자 코멘트)앞에 앉는다.

 

2017 올 한해 전국 30여 곳에서 베토벤 소나타 전곡 연주회가 시리즈로 열리는데 그 첫 무대가 오는 4월 8(토) 19:00 제주아트센터 무대를 밝힐 것이다.


SMI20170329_bb7b884d62da4c1399be7e5725682583.jpg

서울에서 태어난 백건우는 10살 때 국립교향악단과 ‘그리그 피아노 협주곡’으로 첫 콘서트를 가졌다.

 

다음 해에 그는 무소로그스키 모음곡 “전람회의 그림”을 그의 이름 음악회로 연주했다.

 

15살 때 미국으로 건너가 줄리어드 음악학교에서 러시아 피아니스트의 위대한 전통을 잇고 있는 ‘로지나 레빈’을, 1967년 런던으로 건너가 ‘일로나 카보스’를 사사하였고 같은 해 나움버그 콩쿠르 우승과 이후 세계적 명성의 콩쿠르를 두루 우승함은 물론 각종 훈장 수여, 세계 최정상 오케스트라와의 수많은 협연 등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한국이 낳은 천재적 피아니스트 백건우에 대한 수식어는 “건반 위의 구도자”이다.

 

그를 가리켜 프랑스 유력 일간지 ‘Figaro’는 “백건우는 세계적으로 이 시대의 가장 중요한 피아니스트 중 한 사람이다.

 

그의 연주는 단순한 해석을 초월한 하나의 마술이다.

 

그 아름다움은 신들린 그의 손가락 끝에서 한 음 한 음 음악으로 쌓여, 음악적인 현실로 나타난다.

 

백건우의 터치는 아주 입체감을 가짐으로써 놀라운 힘을, 아니 전율을 일으킨다고 볼 수 있다.

 

"프랑스 음악잡지 ‘Le morde dela musique’는 “강철 같은 손, 벨벳 같은 터치, 수정같이 맑은 영혼을 가진 백건우는 너무나도 어려운 바흐를 승리로 이끌었다.

 

‘Toccata’는 천 가지의 불같은 광채를 내고, ‘Chaconne’는 한마디로 황홀경이었다.” 고 극찬하였다.

 

2017. 4. 8(토) 19:00 제주아트센터 무대에서 제주도민들에게 들려줄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는 “5 번  C 단조, Op. 10-1”,  “3 번  C 장조, Op. 2-3”,  “12 번  Ab 장조 , Op. 26”,  “14 번  c# 단조 , Op. 27-2 Moonlight (월광)” 등이며 관람료는 1층 4만원, 2층 2만원이고 문의는 728-1509, 8951~56 이다.

 

베스트제주도민일보 김태영기자 jjc65@bestdaily.co.kr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밴드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문화/체육 목록

Total 831건 9 페이지
게시물 검색

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

접속자집계

일일최대
113,406
전체누적
28,172,166
로고 상단으로 상호: 베스트 신문사 | 대표 : 정성환 | 발행소: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. 1209호(맨하탄21 리빙텔) | Tel. 070-4406-6003
정기간행물등록번호: 서울, 아04423 (신문사업·인터넷신문사업) | 등록일: 2015.03.09 | 개인정보·청소년보호책임자: 정성환
제호: 베스트 신문사 | 사무소: 경상북도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-11. (휴천동, 노블레스 307호) | Tel. 070-4898-3000 | Fax. 070-8248-3001
종별: 인터넷신문 | 보급지역: 전국 | 대표/발행인/편집인: 정성환 | 사업자등록NO: 403-65-00019
Copyright © 베스트신문사. E-mail : best@bestdaily.co.kr. All rights reserved.
농협 에스크로 농협: 301-0183-7998-41 (베스트신문사 : 정성환)
통신판매신고등록번호 : 2015-경북영주-11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