새누리당 원내대책회의 > 정치/국회

본문 바로가기
베스트신문사
베스트신문사
베스트도민일보
베스트광역일보
최종편집일: 2018-09-21 09:32:54
사이트 내 전체검색


베스트신문사 그룹 배너
베스트신문사 앱
best top10
  • 게시물이 없습니다.
최신뉴스

정치/국회

새누리당 원내대책회의

페이지 정보

기사승인 작성일15-03-10 15:35

본문

새누리당 원내대책회의


10일(화) 오전, 이군현 사무총장은 국회 본관에서 열린 '새누리당 원내대책회의'에 참석해 다음과 같이 발언했다.


- 전 문 -

공무원연금개혁 마무리 협상 시한이 다가오고 있다. 이제 50여일 정도 남았다. 그런데 야당은 ‘시한을 정해놓고 밀어붙일 일이 아니다’라고 말할 뿐 협의나 공무원연금개혁에 대해서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. 

만일 이대로 시간을 끌어가면서 4.29 재·보궐선거에서 재미 좀 볼 것이라 야당이 생각한다면 국민적 심판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. 

향후 재정파탄의 책임은 100% 야당 몫이다. 결국 말로만 유능한 경제정당을 앞세우고 위장된 반개혁 정당임을 국민 앞에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다. 

공무원연금개혁은 더 이상 특정 정부, 또는 특정 정당만의 문제가 아니다.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. 

야당은 하루속히 자체개혁 초안이라도 내놓고 정정당당하게 여당과 협상에 임해서 오는 5월 2일까지 공무원연금개혁안을 처리할 수 있도록 협조해주기 바란다.
 

그리고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서 결코 있어서는 안 될 리퍼트 주한 미 대사 테러사건이 발생했다. 참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유감스러운 일이다. 

리퍼트 대사의 빠른 쾌유를 빈다. 주한 미 대사 테러사건에 대해서 야당 일각에서는 일찌감치 ‘단순한 개인의 극단적인 돌출행동’으로 선 긋기에 전전긍긍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. 

심지어는 여당 대변인이 야당의 과거 행태와 책임에 대해서 비판하는 논평을 두고 국회 윤리위 제소를 검토한다고 하면서 여당을 협박하고 있다. 

또 이례적으로 북한의 김기종 비호 찬양 성명에 대해서는 ‘많은 유감을 표명한다’ 또 ‘대단히 부적절한 오판’ 등 북한 비판발언을 쏟아내고 있다. 

우리 속담에 ‘도둑이 제 발 저리다’는 말이 있다. 

야당은 이번 기회에 언론과 여당을 종북 몰이한다고 비판만 하지 말고 북한인권법과 차제에 테러방지법의 조건 없는 통과로 명확한 태도를 보여줘야 할 것이다. 

북한이 줄기차게 반발하는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서 규제하자는 야당의 대북전단 살포 규제법과 북한인권법은 결코 빗댈 대상이 될 수 없다. 

야당의 테러방지법 제정반대는 종북 및 테러집단들의 활동만 지속시켜주는 토양을 제공하는 것이다. 

2001년 이후 15년째 국회에서 발목 잡혀오고 있는 테러방지법은 이제 그 결단을 내릴 때가 왔다고 생각한다. 

이미 서상기 의원을 비롯해서 여러 의원님들이 테러방지법을 제출해놓고 있다. 

이번 4월 임시국회에서 야당의 전향적이고 획기적인 결단을 기대하면서 원내지도부에서 이러한 관점에서 노력해주시길 바란다.


국회.png
http://m.blog.naver.com/koonhyonlee/220295688909


베스트도민일보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밴드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정치/국회 목록

Total 31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
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

접속자집계

일일최대
113,406
전체누적
21,480,720
로고 상단으로 상호: 베스트 신문사 | 대표 : 정성환 | 발행소: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. 1209호(맨하탄21 리빙텔) | Tel. 070-4406-6003
정기간행물등록번호: 서울, 아04423 (신문사업·인터넷신문사업) | 등록일: 2015.03.09 | 개인정보·청소년보호책임자: 정성환
제호: 베스트 신문사 | 사무소: 경상북도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-11. (휴천동, 노블레스 307호) | Tel. 070-4898-3000 | Fax. 070-8248-3001
종별: 인터넷신문 | 보급지역: 전국 | 대표/발행인/편집인: 정성환 | 사업자등록NO: 403-65-00019
Copyright © 베스트신문사. E-mail : best@bestdaily.co.kr. All rights reserved.
농협 에스크로 농협: 301-0183-7998-41 (베스트신문사 : 정성환)
통신판매신고등록번호 : 2015-경북영주-1131